닫기
NewsQ
friday
friday
[friday] 시(詩)누이의 그림일기
2018.04.20 04:00
더보기
[friday] 장남·추남은 잡지 말자던 우리의 '전우애'
2018.04.20 04:00
여자들은 '우정'을 모른다고 누가 그러던가요? 친구 대신 총대를 메거나, 가족을 버리고 복수혈전에 나서지 않는다는 말이라면, 그건 그럴지도요. 하지만 끊임없이 주고받고 밀고 당기고, 나누는 관계만큼은 남자가 여자를 따라오지 못합..
더보기
[friday] 일본에선 '귀엽다'가 찬사… 늘씬한 한국 걸그룹 보고 무섭다는 남자들도
2018.04.20 04:00
일본 여성 평균 키보다 작지만 '작다고 생각해 본 적 없다'는 오누키 기자, 한국 여성 평균 키보다 크지만 '크다고 생각해 본 적 없다'는 김 기자. 두 사람의 인식 차이는 어디서 나왔을까요.오: 제 키가 154㎝예요.김: 앗, 이렇게 만천하..
더보기
[friday] "프랑스물 먹은 가이세키 맛도 주고 재미도 주고"
2018.04.20 04:00
'이거 일본 가이세키(かいせき) 요리 맞아?'도쿄 가이세키(전통 코스 요리) 레스토랑 '라 봄반스(La Bombance)'에서 식사하다 보면 혼란에 빠지기 십상이다. 식당 이름(봄반스)은 '진수성찬'을 뜻하는 프랑스어. 요리에는 동서양 고급 식..
더보기
[friday] 180㎝로 살아온 金대리 깔창을 벗어 던지다
2018.04.20 04:00
직장인 유정호(32)씨는 지난 10년 동안 '거의 180㎝'로 살아왔다. 실제 키는 174㎝. 스무 살 이후로 항상 키 높이 깔창과 함께했다. 아침마다 머리 감듯 습관적으로 신발 깔창 아래 높이 5㎝ 깔창을 넣었다. 사정 아는 친구들은 "이 정도..
더보기
[friday] 열세살부터 주방생활… '여고 졸업반' 만 들으면 학교 가고 싶어지던 시절도
2018.04.20 04:00
인기 중식 요리사 이연복(59·사진) 셰프에게 음악은 피로해소제다. "좋아하는 음악을 잔뜩 넣어 자전거를 타면 성산대교부터 잠수대교까지 힘든 것도 모르고 신나게 페달을 밟을 수 있어요."노래 듣기도, 부르기도 좋아한다. 방송에서 불..
더보기
[friday] 손때 묻은 둥지를 떠나는 이들… 뒷마당 진달래는 여전히 화사한데
2018.04.20 04:00
노인용 보행기에 의지해 걸음을 옮기는 말리(Marli) 할머니의 구부정한 등을 바라보다 문득 떠오른 말이다. 가끔씩 정원을 돌봐주기 위해 찾는 널따란 단층집. 앞마당엔 다복다복 피어난 헤더(heather) 꽃이 화사하고 뒷마당은 고운 자갈..
더보기
[friday] 시(詩)누이의 그림일기
2018.04.13 04:00
더보기
[friday] 주름 없애고 염색하고… 젊어 보여야 한다는 강박이 촌스럽지 않나요
2018.04.13 04:00
외모지상주의, 성형공화국. 한국 사회 특징을 설명할 때 빠지지 않는 말입니다. 외모가 스펙이고, 계급이란 말까지 하지요. 진짜 심한 걸까요?김미리(이하 김): 외신에서 '성형공화국 한국' 기사 보면 솔직히 불편하기도 해요. 자극적으로..
더보기
[friday] 당신한테 동동거렸던 나로 돌아가지질 않네…
2018.04.13 04:00
우리는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합니다. 그러나 그 결혼을 지켜주는 건 신뢰입니다. 신뢰가 깨지면 사랑 따위 기억도 나지 않습니다.하지만 모든 것이 끝난 뒤에 오는 마지막 구원이 있습니다. 바로 연민이죠. 신뢰가 칼질 한 번으로 툭 끊기..
더보기
[friday] 못생긴 매력… 맛있고, 재밌고, 멋있다
2018.04.13 04:00
뿔 난 토마토, 혹 난 파프리카, 두 개가 붙은 감자…. 달리 생겼을 뿐인데 '못생겼다'는 이유만으로 진열대에 '입성'하지 못했다. 패션계에선 유행에 뒤처져도, 시대를 너무 앞서가도 '어글리(ugly)'란 혹평이 따랐다.그런데 천덕꾸러기였..
더보기
[friday] 봄, 어김없이 벚꽃은 폈고 나는 또 한 번 그때의 추억에 잠겼다
2018.04.13 04:00
나의 대학 동기였던 그 애는 강아지처럼 내 뒤를 졸졸 쫓아다녔다. 나와 수강 신청을 똑같이 하는 것은 물론, 내가 도서관에 가면 도서관에 따라오고 화장실에 가면 화장실 코앞까지 바래다주었으며 불량 학생인 나와 함께 수업을 땡땡이..
더보기
[friday] '온종일 잠을 잘 거야…' 검정치마의 속삭이는 보컬에 아침 잠을 깨고
2018.04.13 04:00
모델 강승현(31·사진)은 어릴 때 "여자치고는 꽤나 큰 키"란 말이 콤플렉스였다고 한다. 178㎝의 키. 지금은 런웨이 위 그녀를 든든히 지탱하는 숫자다. 검정 슈트를 걸치고 길쭉한 다리를 당당히 뻗어나가는 워킹은 보는 사람을 압도한..
더보기
[friday] 저무는 태양빛으로 물든 한강… 그 사이에 그려진 근현대사의 초상
2018.04.13 04:00
서울의 석양은 아름답다. 특히 서쪽으로 갈수록 그렇다. 당연한 이야기 같지만 서울의 지형 때문이다. 석양이 아름답기 위해서는 해가 지는 방향으로 산이 없거나 낮아야 한다. 그래야 옆으로 길게 누운 햇살이 마지막 순간까지 오랫동안..
더보기
[friday] 눈으로 먼저 한입~ '어르신 간식'이 어려졌네
2018.04.13 04:00
양갱의 달콤한 유혹이 시작됐다. 팥으로 만들어 네모반듯한 옛날 양갱이 아니다. 맛과 모양, 이름과 공간까지 달라졌다. 다양하게 변신해 고르는 재미를 선사하는 요즘 양갱은 어르신뿐 아니라 새로운 맛을 찾는 10~20대 입맛까지 사로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