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NewsQ
friday
friday
[friday] 480색 단풍이 그려내는 빛깔… 가을도, 마음도 물들겠네
2017.10.20 04:00
어느새 깊어진 계절은 온 산을 오색 빛으로 물들이기 시작했다. 총천연색으로 곱게 물든 단풍은 가을이 선사하는 최고의 선물. 절정의 황홀경(恍惚境)은 지금이 아니면 누릴 수 없는 특권이다. 황홀의 시간은 짧다. 가을은 금세 낙엽을 흩..
더보기
[friday] 가을 들판에 반란 일으킨 '핑크빛 억새'
2017.10.20 04:00
가을 하면 황금빛 억새 물결이 떠오른다고? 천만에. 올가을은 핑크빛 억새, '핑크뮬리'가 대세다. 작년 가을부터 블로그와 인스타그램을 통해 조금씩 올라오던 핑크빛 억새 사진은 올가을 소셜미디어를 아예 장악해나가는 중. '주차 행렬..
더보기
[friday] 600년 역사의 한양도성… 그 길 따라 펼쳐지는 '예술문화제'
2017.10.13 04:00
전문 해설사와 함께 가을로 물든 600년 역사의 한양도성 다산성곽길을 따라 걸으며 도성에 깃든 역사 이야기를 듣고 성곽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음악회를 감상한다. 한복 패션쇼를 관람하고 '성곽 웨딩연'이라는 특별한 결혼식의 하객이 된..
더보기
[friday] 요즘… 화면도 커지고 눈도 커진다
2017.10.13 04:00
집 크기와 TV 사이즈가 비례한다는 것은 옛말. 요즘은 평수에 상관없이 대형 TV를 선호하는 추세다. 가전업계에 따르면 "아파트 평형대에 비례해 TV 크기를 고르던 과거와 달리 최근 신혼부부들은 집 크기에 상관없이 예산만 맞으면 60인..
더보기
[friday] 지하철 타고 30분… 은빛 억새, 노란 코스모스, 오래된 철길이 펼쳐진다
2017.09.29 04:00
코끝에 닿는 바람이 선선한 가을, 밤하늘에 달이 차오른다. 휘영청 밝은 보름달이 떠오르는 추석(秋夕)이 어느새 닷새 앞이다. 올 추석은 유난히 기다린 사람들이 많았다. 개천절(3일)과 한글날(9일)이 겹친 데다 10월 2일 임시공휴일 지..
더보기
[friday] 두툼한 광목이불, 삐걱거리는 마루… 추억이 客들 발길 이끄네
2017.09.15 04:00
누군가에게는 '노루잠으로 눈을 붙이는 시늉만 하고'(김주영 소설 '객주' 중) 잠시 머물다 가는 곳, 누군가에게는 역작(力作)을 탄생시킨 집필실이었다. 때로 피신(避身), 피정(避靜) 또는 수양(修養)의 공간이 되고, 어떤 이에겐 영감 충..
더보기
[friday] 작은 카펫과 조명, 그리고 책 몇 권… 거실 한 켠이 '쇼룸'으로
2017.09.15 04:00
한때 여러 브랜드 섞어 놓은 패션 편집 매장이 유행이더니 요즘은 '라이프스타일 숍'이라 부르는 리빙 편집 매장이 인기다. 감각 있는 제품 사러 가는 사람도 있지만, 소품 활용법 등 주인장의 인테리어 센스와 라이프스타일을 참고하려 ..
더보기
[friday] 직장인을 스카우트? 일본선 야구선수 이적 때나 쓰는 말
2017.09.08 04:00
두 사람은 올해로 입사 18년 차입니다. 중간 관리자 정도의 연차, 상사와 후배 사이 '낀 세대'이지요. 그사이 신입 사원들의 적잖은 변화도 봤습니다.김미리(이하 김): 초년병 시절 엊그제 같은데 세월 참 빠르죠? 참 오래 다녔네요.오누..
더보기
[friday] '취준생' 끝, '퇴준생' 시작
2017.09.08 04:00
오늘도 '취준생(취업 준비생)'들은 좁은 문을 통과하기 위해 '스펙' 쌓기에 매달린다. '취업 3종 세트'라 불리는 학벌, 학점, 토익 점수에 자격증, 어학연수 더한 '5종 세트'가 나오더니 얼마 전엔 공모전, 인턴, 봉사, 성형까지 더한 '9..
더보기
[friday] '퇴준' 막막하다면…퇴사학교 입학해볼까?
2017.09.08 04:00
퇴사 준비가 막연하게 느껴진다면 이곳의 문을 두드려보자.퇴사학교(t-school.kr)는 퇴사를 고민하거나 퇴사 후의 삶을 계획하는 직장인들을 위한 진로 탐색 학교다. 지난해 5월 문을 연 뒤 5000명의 수강생이 다녀갔다. 퇴사학교 백경아..
더보기
[friday] 발레밖에 모르는 발레리나 싫어요
2017.09.01 04:00
발레리나 서희(徐姬·31)는 '서씨 집안의 여왕'으로 통한다. 4대 독녀의 탄생을 기뻐하며 할아버지는 손녀 이름을 왕비라는 뜻의 희(姬)라고 지었다. '집안의 여왕'은 우연한 계기로 발레를 시작해 수십 년 후 세계 정상급 발레단으로 손..
더보기
[friday] 깊은 맛 평양냉면, 프랜차이즈 함흥냉면, 매운 떡볶이
2017.09.01 04:00
함대의 선두에서 전투를 지휘하는 기함을 '플래그십(flagship)'이라 부른다. 시장에서는 카메라나 자동차 등 다양한 제품군에서 최상위·최고급 기종을 가리키는 말. 극장에도 '플래그십 상영관'이 있다. 회사마다 최신 기술력과 자본력을..
더보기
[friday] 국내여행
2017.08.25 04:00
더보기
[friday] 똑똑하지만 차가운… 날 무시하는 남편
2017.08.25 04:00
머리가 좋은 사람은 마음이 차갑다고들 합니다. 살아오면서 그 말에 딱 맞는 사람도 보았고 들어맞지 않는 사람도 보아왔습니다만, 한 가지 분명한 것은 다들 제 꾀에 제가 속는다는 점이더군요. 자신이 머리가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머..
더보기
[friday] 아늑한 아지트가 되어주었던 나의 놀이터…
2017.08.25 04:00
고향에 가끔 간다. 서울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이라 특별히 시간을 낼 필요도 없이 휭하니 다녀오곤 한다. 오고가는 부담이 작아서인지 한번 가면 이런저런 일을 더 보고 올 때도 꽤 있다. 이번 여름엔 내가 태어난 동네에 가봤다. 어릴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