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NewsQ
friday
friday
[friday 단독 인터뷰] 잡지 '킨포크' 창업자 "심플 스몰 디테일이 세계의 일상에 들어갔어요"
2017.07.21 13:53
몇 해 전부터 전 세계를 뜨겁게 달군 라이프스타일 키워드가 있다. 자연 친화적이면서도 아날로그적인 삶의 대명사로 통하는 '킨포크(Kinfolk)' 스타일이다. 킨포크의 사전적 의미는 '친족(親族)'. 하지만 이 단어가 세계인의 삶에 스며든..
더보기
[friday] 보일 듯 말 듯 '모노키니'
2017.07.21 04:00
"난 래시가드를 증오해. 그거 만든 사람 감방에 보내야 해."지난해 케이블TV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배우 하석진이 이런 말을 했다. 한여름 탁 트인 해변에서 여성들이 팔과 등, 가슴, 배, 목까지 래시가드로 꽁꽁 싸매고 있으니 안타깝..
더보기
[friday] 한국의 떠나는 휴가 vs 일본의 머무는 휴가
2017.07.21 04:00
"'빨간 날' 잊고 산 지 너무 오래됐어. 내 빨간 날 돌리도!"소낙비 오락가락하던 날, 광화문 카페에서 두 사람의 푸념이 시작됐습니다. 신문기자는 내일을 사는 사람들입니다. 일요일은 월요일자 신문 준비해야 하고, 빨간 날은 다음 날 ..
더보기
[friday] 시(詩)누이의 그림일기
2017.07.21 04:00
더보기
[friday] 책장에 놓고, 빌려서 걸고, 테이블로 쓰고… 그림 한 점, 집이 달라진다
2017.07.21 04:00
그림은 살아있는 예술이다. 오묘한 색채의 조화와 선의 흐름을 눈으로 좇다 보면 어느새 작가의 예술혼(魂)이 말을 걸어온다. 살아있는 그림은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고 공간의 분위기를 바꾼다.그림이 집으로 들어왔을 때 그 힘은 더 커진..
더보기
[friday] 세상에서 가장 늙은 아들이 돼버린 남편
2017.07.21 04:00
결혼은 여자에게 20년 징역형이고 남자에겐 평생 집행유예라는 말이 있더군요. 저는 그 말을 하필이면 결혼식장에서 들었습니다. 무슨 뜻인가 고개를 갸웃하며 식장에 들어갔는데, 살다 보니 자연히 깨우치게 되더군요. 살다 보면 맞이하..
더보기
[friday] 사기 전에 어디 걸지부터 생각… 액자 크기도 다양하게
2017.07.21 04:00
그림은 카멜레온 같다. 어느 장소에 걸렸는지, 어떤 벽 색깔과 만났는지, 어떤 소품 사이에 놓였는지에 따라 그림의 성격이 변한다. 단순히 "그림 사서 흰 벽에 걸면 되지"라고 생각하기 십상이지만, 어떻게 어디에 두느냐에 따라 집 분위..
더보기
[friday] 한여름 밤, 러시아에 취하다
2017.07.21 04:00
오는 26일 본격적으로 막 올리는 제14회 평창대관령음악제(예술감독 정명화·정경화)의 올해 주제는 '볼가강의 노래'다. 2013년 북유럽, 2014년 남유럽, 2015년 프랑스, 지난해 독일·오스트리아에 이어 다섯 번째이자 마지막으로 고른 지..
더보기
friday의 선택
2017.07.21 04:00
클래식―하델리히의 버르토크 바이올린 협주곡서울시립교향악단이 루체른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상임지휘자인 제임스 개피건(38)과 바그너 '파르지팔' 중 '성 금요일의 음악', 멘델스존 교향곡 5번 '종교개혁'을 들려준다. 버르토크 바이올..
더보기
[friday] 여름보다 뜨겁지만 시원하다… 삼바와 함께 물 위에서 춤을!
2017.07.21 04:00
"와봐, 와봐, 투게더, 삼바~ 느껴봐, 느껴봐, 투게더, 삼바~." 피터팬처럼 초록 깃털을 꽂은 모자를 쓰고 리오 삼바(Rio Samba)라 적힌 초록 바지 차림의 '삼바 언니'가 중독적인 노랫말 가사에 맞춰 삼바 춤 동작을 가르쳐준다. 곁에서 ..
더보기
[friday] 호텔 친화형 '호모 호텔리쿠스'
2017.07.21 04:00
호텔은 영국에선 인(inn)이라 하고, 프랑스에서는 오베르주(auberge)라 하고, 일본에서는 료칸(旅館)이라고 한다. 호텔은 여행자나 출장을 다니는 사람들이 짧은 기간 동안 숙박을 하는 장소다. 호텔은 일상적 삶의 자리가 아니라 잠시 흐..
더보기
[friday] 수묵화 濃淡처럼 짙어지는 메밀의 향
2017.07.21 04:00
간판 아래 벚꽃 나무가 서 있었다. 앙상한 가지 위로 분홍 벚꽃이 사탕 알처럼 달려 있었다. 일본 도쿄 롯폰기의 소바(메밀국수)집 '혼무라안(本むら庵)'이었다. 우리는 머리를 파랗게 민 남자의 안내를 받아 실내로 들어섰다.정장을 차려..
더보기
[friday] 내 휴가는 '셀프 감금'
2017.07.21 04:00
눈 감았다 뜨면 꿈에서 깬다. 그 찰나는 감전처럼 몸을 흘러가는 환희이며, 그래서 몹시 슬픈 꿈이라고 알려져 있다. 출근 전 침대에 누워 지난 일주일의 일장춘몽을 떠올린다. 무엇을 했던가. 몸이 무거운 걸 보니 꽤 힘들었던 게 분명하..
더보기
[friday] 와이키키 부럽지 않네, 서퍼들의 천국
2017.07.21 04:00
어깨까지 내려오는 긴 머리카락을 풀어헤치고 상반신을 탈의한 서프 팬츠 차림 남성들이 맨발로 도로를 횡단한다. 바닷물을 흠뻑 머금은 머리카락을 고무줄로 질끈 묶곤 젖은 몸으로 펍(pub)에 들어가 맥주 한잔 벌컥벌컥 들이켠다. 비키..
더보기
[friday] 기사문항 하조대도 맛집·멋집
2017.07.21 04:00
죽도해변 위쪽 현북면 하조대, 기사문항에도 해외 서프비치를 옮겨 놓은 듯한 맛집, 게스트하우스들이 생겨났다. 죽도해변의 북적거림을 피해 여유롭고 한적한 바다를 즐기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찾는다.하조대의 코로나선셋바 서피비치 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