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NewsQ
friday
friday
[friday] 비닐 바지·반짝이 재킷… 봄 맞을 준비 됐나요
2018.02.23 04:00
"패션이 거리에 충격을 줄 수 있는 수준이 될 때 비로소 패션으로 존재할 수 있다." 가브리엘 샤넬의 말이 되살아난 걸까? 올해 봄·여름 럭셔리 패션을 보면 가히 충격적이다. 우비 소재로만 알았던 비닐 옷이 명품 옷으로 등장하는가 하..
더보기
[friday] 나도 영락없는 시어머니?
2018.02.23 04:00
세상이 바뀌었음을 깨닫는 건 서글픈 일입니다. 새 세상의 주역들이 나의 존재를 거추장스러워한다는 사실 앞에서는 노여움까지 느껴지죠. 그러나 우리가 가장 두려워해야 할 것은, 내가 그들을 미워하게 되는 것입니다. 새 세상으로부터..
더보기
[friday] 시(詩)누이의 그림일기
2018.02.23 04:00
더보기
[friday] "먹방으로 한국 알리기… 240만 팬 얻었죠"
2018.02.23 04:00
"제 이름은 조시고요. 전 영국 남자예요."영국 남자라면서 한국어로 당당하게 자기소개를 하는 이 남자. 유튜브 인기 채널 '영국남자(koreanenglishman)'의 주인장 조슈아 캐럿(29·이하 조시)이다. 한국이 좋아서, 한국을 알리고 싶었다..
더보기
[friday] 10년째 나는 "서른셋입니다"
2018.02.23 04:00
"'나이가 어떻게 되세요?'라고 누가 물으면 심장이 철렁해요."서울 송파구에 사는 주부 추모(61)씨의 사회적 나이는 '오십 언저리'다. 누가 나이를 묻거든 '오십 조금 넘었다'고 답한다. 스스로 나이가 환갑을 넘었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기..
더보기
[friday] 이상화와 고다이라의 포옹처럼… 한일관계도 훈풍 불기를
2018.02.23 04:00
평창올림픽도 내일이면 막을 내립니다. 한동안 '사각사각' 스케이트 날 얼음 지치는 소리, '쓱쓱' 컬링 비질 소리가 귓가에 맴돌 것 같습니다.김미리(이하 김): 2주 동안 올림픽 보는 재미에 푹 빠져 살았네요. 그중에서도 여자 스피드스..
더보기
[friday] 온종일 홀로 집 지키는 당신 개한테나 죄송하세요
2018.02.23 04:00
옆집에는 개 한 마리가 산다. 그러나 나는 그 개가 푸들인지, 치와와인지, 요크셔테리어인지, 아니면 그 이름도 정겨운 누렁이인지 알지 못한다. 내가 집 밖으로 잘 나가지 않는 탓이기도 하겠으나 그 개 역시 나만큼이나 바깥출입을 하지..
더보기
[friday] 40代 몸과 마음을 가진 60代 우리사회 생산성 늘어나는 것
2018.02.23 04:00
'나이 혼란'을 고령화 사회가 준 축복으로 바라보는 시각도 있다. 김동배 연세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60대지만 40대의 몸과 마음을 가진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는 것은 어떤 의미에선 우리 사회의 생산성이 늘어나고 있다는 증거"라고 했..
더보기
영국 왕실에 와인 납품하는 베리 브라더스 앤 러드와 손잡고 프리미엄 와인 '더 와인 머천트' 선보여
2018.02.23 04:00
홈플러스가 세계적인 명성의 주류유통회사인 영국 베리 브라더스 앤 러드(Berry Bros & Rudd)와 손잡고 프리미엄 와인 브랜드 '더 와인 머천트(The Wine Merchant's)'를 선보인다.베리 브라더스 앤 러드는 300여 년의 역사를 가진 영..
더보기
"안전 최우선"… 기능성 백팩 인기
2018.02.23 04:00
롯데백화점이 신학기를 맞아 아동·스포츠 상품군에서 '신학기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신상품 출시 및 경품행사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선보인다. 안전이 이슈가 되면서 기능성 백팩 물량을 지난해보다 2배 이상 늘렸다.백화점 신학기 프로..
더보기
[friday] 화려해진 토스트~ 눈으로 먼저 먹어요
2018.02.23 04:00
노릇하게 구운 토스트 위에 버터와 잼을 바른다. 한입 크게 베어 물자 '바삭' 소리와 함께 잼의 달콤함과 버터의 고소함이 입안에 퍼진다. 토스트의 매력이 단순함에서부터 비롯됐다면, 요즘 등장한 토스트는 한 폭의 예술이다. 내용물이..
더보기
[friday] 발길 이끄는 서해의 섬, 그곳엔 역사가 흐른다
2018.02.23 04:00
개항 전후 외국인들은 조선을 '고요한 아침의 나라' 혹은 '은자의 왕국'으로 불렀다. 또 다른 별명 하나가 있었는데 바로 '천 개의 섬의 나라'였다. 그들에게 조선은 섬이 엄청나게 많은 나라였던 것이다. 별명은 보통 현실을 과장하게 마..
더보기
[friday] 제주 황금오리, 전나무 숲 작은집… 건축가 靈感 녹아든 숙소가 바로 '여행지'
2018.02.23 04:00
단순히 잠만 자는 숙소 고유 기능에서 벗어나 숙소에 머무르며 집 자체를 즐기는 '스테이케이션(staycation·머물다는 뜻의 'stay'와 휴가 'vacation'을 합친 말)'이 여행의 한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여행에 있어 '코스'보다 '숙소'가 중..
더보기
[friday] 예술과 자유의 아우라… '힙스터의 성지'에 빠져버렸다
2018.02.23 04:00
베를린. 연속된 'ㄹ(리을)'이 유려한 진동을 만들어내며 무언가 흘러가고 밀려오는 듯한, 달빛 같고 강물 같은 음가(音價)의 도시는 내가 오랫동안 닿을 수 없는 곳이었다. 빔 벤더스 감독의 영화 '베를린 천사의 시(詩)'에 그려진 음울한..
더보기
[friday] 조개껍데기 닮은 멕시코 캉쿤의 '시셸하우스' 호주 통유리집 '매그니하우스', 우표에도 나와
2018.02.23 04:00
해외 유명 건축가가 지은 저택들도 최근 에어비앤비(airbnb) 등 글로벌 숙박 공유 플랫폼을 통해 활발히 공유되고 있다.멕시코 캉쿤 앞바다에 떠 있는 작은 섬 이슬라 무헤레스 해변의 시셸하우스(Seashell house)는 이름처럼 조개껍데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