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미레이트 항공, 리스본 노선 운항 재개

  • 조선닷컴 라이프플러스

    입력 : 2020.08.21 07:00

    에미레이트 항공이 16일부터 리스본 여객 노선 운항을 재개했다. 이로써 에미레이트 항공의 여객 노선은 70개를 돌파했으며 이는 팬데믹 이전 여객 네트워크의 50% 이상에 달한다.

    이미지 크게보기
    사진=에미레이트 항공

    두바이발 리스본행 항공편은 주 3회 운항 예정이며 에미레이트 항공의 B777-300ER 항공기가 투입된다. 승객들은 두바이를 통해 미주, 유럽, 아프리카, 중동, 아태 지역의 취항지를 안전하고 편리하게 여행할 수 있다. 특히 지난 달 7일부로 두바이가 비즈니스 및 레저 목적의 외국인 방문객의 입국을 허용함에 따라 승객들은 두바이 스탑오버 또는 여행을 즐길 수 있게 되었다. 아랍에미리트(UAE) 국민, 거주자, 관광객을 포함해 두바이와 아랍에미리트를 방문하는 모든 인바운드 및 경유 승객들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필수적으로 받아야 한다.

    따뜻한 햇볕이 내리쬐는 해변부터 최고 수준의 호스피탈리티 및 레저 시설 등을 즐길 수 있는 두바이는 가장 인기 있는 여행지 중 하나로 꼽힌다. 또한 두바이는 세계여행관광협회에서 가장 먼저 '안전 여행 스탬프'를 받은 도시 중 하나다.

    한편, 에미레이트 항공은 여행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승객을 대상으로 의료비 및 격리 비용을 지원한다. 해당 조치는 좌석 등급 및 목적지에 관계없이 오는 10월 31일까지 에미레이트 항공편을 이용하는 모든 승객을 대상으로 적용되며 최초 탑승일 기준 31일 동안 유효하다.

    이 외에도, 에미레이트 항공은 승객 및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위생 키트 무료 배포 등 승객들의 여정 전반에 걸쳐 종합적인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에미레이트 항공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lif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