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는 그날을 기다리며…" 부킹닷컴, 여행 위시리스트 공개

  • 조선닷컴 라이프플러스

    입력 : 2020.05.19 07:00

    코로나19의 여파로 여행심리가 위축된 가운데 디지털 여행 기업 부킹닷컴이 코로나19 이후 달라진 여행 위시리스트를 공개했다. 고객들이 3월 초부터 두 달간 ‘위시리스트’에 저장한 10만 곳이 넘는 여행지에 분포된 수백만개의 숙소 정보를 분석하여 여행이 가능한 시기를 기다리는 이들이 꼽은 인기 여행지 및 숙소 유형을 발표했다.

    인도네시아 발리, 스페인 안달루시아, 영국 런던, 미국 플로리다, 프랑스 파리 등의 도시들이 여전히 전 세계인들의 여행 욕구를 불러일으키는 인기 여행지로 꼽힌 가운데, 현재의 코로나19 시기에 전 세계 유저들의 위시리스트 숙소 중 절반 이상(51%)을 각국의 국내 숙소들이 차지했다는 점은 놀랍지 않은 결과였다. 이는 위시리스트에 저장된 숙소 중 약 3분의 1(33%)정도만이 국내 숙소였던 전년 동기 대비 눈에 띄는 증가세다.

    강릉 전경./사진=부킹닷컴

    3∙4월 동안 부킹닷컴 한국 유저들의 국내 여행지 위시리스트에는 서울, 서귀포, 제주, 부산, 강릉 등이 상위 5위권에 들었으며, 속초, 인천, 여수, 전주, 경주가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상위권 10개 도시 중 약 70%가 바다를 품은 도시들이 차지하며 뻥 뚫린 자연 경관을 즐길 수 있는 바다 지역이 인기 여행지로 각광받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야외활동을 자제해왔던 유저들의 여행 욕구가 반영된 결과라고 볼 수 있다.

    상위권 5개 도시 중 서울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을 다녀온 한국인 여행객들은 바다, 해변산책 등 자연 경관을 매력 요소로 꼽은 반면, 타 지역 대비 도시적인 이미지가 강한 서울과 부산에서는 미식경험이 여행객들의 마음을 끈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 위시리스트 순위를 보면 한국이 1위에 오른 가운데, 인도네시아, 태국, 일본 등 물리적, 심리적 거리감이 상대적으로 좁게 느껴지는 아시아권 국가들이 상위 5위권을 차지했으며, 미국, 베트남, 스페인, 프랑스, 이탈리아, 영국이 그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한국인 유저들의 위시리스트에 가장 많이 오른 숙소 유형으로는 평균인 40%를 훨씬 웃도는 56%를 차지한 호텔로, 이는 한국 내 호캉스 트렌드를 실감케 했다.

    •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lif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