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상반기 가장 인기 있는 해외 여행지 2위는 다낭… 1위는?

  • 조선닷컴 라이프플러스

    입력 : 2019.06.29 07:00

    호텔스컴바인, 2019년 상반기 인기 해외 여행지 & 호텔 순위 발표

    호텔 검색 엔진 호텔스컴바인이 2019년 1월 1일부터 6월 10일까지의 검색 데이터를 분석하여 상반기 인기 해외 여행지와 호텔 순위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 상반기 역시 최고 인기 여행지는 일본 오사카였다. 호텔스컴바인 검색 데이터에 따르면 일본과 오사카는 각각 2014년부터 올 상반기까지 5년 동안 압도적인 수치로 국가 및 도시 순위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상반기에는 삿포로가 10위를 기록하며 새롭게 순위권에 진입했다. 삿포로는 지난 해 대비 순위 두 계단, 검색량은 55% 상승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하얏트 리젠시 다낭 리조트 & 스파./사진=호텔스컴바인

    동남아시아 여행 열풍은 올해에도 뜨겁다. 베트남 다낭은 지난 해 4위에서 올해 도쿄, 후쿠오카를 제치고 2위로 상승하면서 높은 인기를 실감케 했다. 특히, 14위를 차지한 나트랑은 새롭게 순위권에 진입했는데 전년 동기 대비 검색량이 무려 132%나 상승하면서 무서운 기세를 보여줬다. 베트남 남부에 위치한 나트랑은 베트남의 지중해라고 불릴 만큼 아름다운 해변과 이국적인 정취를 자랑한다. 

    필리핀은 2015년 이후 4년만에 태국을 제치고 국가 순위에서 3번째로 꼽혔다. 태국의 검색량은 17% 상승한 반면 필리핀은 46% 상승하면서 관광뿐만 아니라 다양한 액티비티를 선호하는 여행객들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필리핀의 대표 휴양지 세부는 해외 도시 순위에서 9위를 차지하며 올해도 인기를 이어갔다. 이외에도 방콕(6위), 코타키나발루(11위), 싱가포르(15위) 등 총 8개 도시가 상위 20개 도시에 대거 포함됐다.

    그 외에 중국에 대한 여행객들의 관심도 눈에 띈다. 전년 동기 대비 검색량이 22% 증가했는데 최근 LCC를 중심으로 한 중국 노선 운수권 배분이 주된 요인으로 풀이된다.

    또한, 순위권에 포함되지는 못했지만 전년 대비 큰 폭으로 검색량이 증가한 여행지도 소개했다. 동서양의 문화를 조화롭게 간직한 터키는 지난 해 대비 검색량이 88% 증가했다. 일본 중부의 거점 도시 나고야는 72% 증가했으며. 인도네시아 힐링 도시 발리의 우붓 지역은 127% 상승하며 새로운 인기 도시로의 가능성을 비췄다.

    한편, 상반기 동안 호텔스컴바인을 통해 검색된 최고의 인기 호텔은 오사카의 호텔 선루트 오사카 난바였다. 지난 해 1위를 기록한 두짓타니 괌 리조트를 제치고 1위 자리로 올라섰다. 이 호텔은 오사카 최대 번화가 도톤보리 거리와 인접해 있어 주요 관광지로의 편리한 접근성이 큰 장점이다.

    필리핀의 상승세는 호텔 순위에서도 입증됐는데 20위권에 필리핀 호텔이 지난해보다 2군데 늘어 총 3곳이 포함됐다. 마카오도 두 곳이나 순위권에 새로 진입했고 괌은 총 7개의 호텔이 포함됐다. 반면 일본은 3곳이 포함되며 지난해보다 절반이 감소했다.

    •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lif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