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상품성 강화한 '2019년형 아테온' 국내 출시…가격은?

    입력 : 2019.02.08 14:45

    이미지 크게보기
    폭스바겐, 2019년형 아테온 / 폭스바겐코리아 제공

    폭스바겐코리아가 상품성을 강화한 '2019년형 아테온'을 국내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2019년형 아테온은 소비자의 니즈를 적극 반영해 일부 옵션이 추가되면서 상품성이 개선된 것이 특징이다.

    2019년형 아테온에는 기존 엘레강스 프레스티지(5718만8000원) 모델에만 탑재됐던 트렁크 이지 오픈 기능이 엘레강스 프리미엄(5225만4000원)에도 추가된다.(모두 부가세 포함, 개소세 인하분 반영)

    트렁크 이지 오픈 기능은 양손으로 짐을 들고 있을 때에도 범퍼 아래에 발을 뻗는 동작만으로도 손쉽게 트렁크를 열 수 있는 기능이다. 이 기능은 키리스 엑세스 스마트키 시스템과 연동된다. 트렁크 공간은 563L에서 2열 폴딩 시 최대 1557L까지 넓어져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다.

    엘레강스 프레스티지 모델에는 '에어리어 뷰(Area View; 360° view cameras)' 기능이 추가됐다. 이 기능은 카메라를 통해 주변을 시각화시켜줘 차량의 주변 상황과 교통 상황을 360도로 볼 수 있는 시스템이다. 차량의 전면, 후면 및 사이드 미러에 장착된 4개의 카메라를 사용한다. 180도 이상의 광각 카메라를 통해 차량 주변 전체를 모두 캡쳐하고 이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스크린에 보여준다. 전면, 후면, 측면, 혹은 조감도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풀-스크린이나 분할 스크린을 통해 볼 수 있다. 컨트롤 유닛은 4대의 카메라에서 얻은 이미지로 차량과 그 주변에 대한 전반적인 뷰를 생성해 안전한 주행과 주차를 돕는다.

    엘레강스 프리미엄 모델은 기존 18인치 Almere 무광의 다크한 실버 휠에서 18인치 Muscat 유광의 세련된 실버 휠로 디자인이 변경돼 더 모던하고 정제된 룩을 완성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폭스바겐, 2019년형 아테온 / 폭스바겐코리아 제공

    아테온은 전 트림에 어댑티브 섀시 컨트롤(DCC)이 장착됐다. 기본으로 제공되는 컴포트, 에코, 스포츠 모드부터 인디비쥬얼 모드까지, 운전자가 선호하는 세부적인 설정을 선택할 수 있다.

    파워트레인은 2.0리터 TDI 엔진과 7단 DSG가 탑재돼 최고출력 190마력(3500~4000rpm)과 최대토크 40.8kg.m(1900~3300rpm)의 성능을 발휘한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아테온 고객을 대상으로 총 소유 비용 절감을 위한 '트리플 트러스트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우선 파워트레인을 포함한 모든 보증 항목에 대해서 5년(또는 15만km, 선도래 기준) 무상보증을 제공하는 '범퍼-to-범퍼 5년 무상보증' 혜택이 제공된다. 사고로 인해 차체의 판금/도색이 필요한 경우 최대 150만원의 수리비를 보상하는 '바디 프로텍션' 프로그램, 평소 운행 시 파손 빈도가 잦은 전면유리, 사이드미러, 타이어 등에 대해서는 최대 200만원의 수리비를 보상하는 '파츠 프로텍션' 프로그램까지 총 3가지 프로그램을 동시에 제공한다.

    또한, 소유했던 차량을 반납하면 보상을 해주는 '차량 반납 보상 프로그램'을 통해 추가적으로 200만원의 혜택을 지원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구입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는 금융 혜택 제공과 블랙박스 장착 등 구매 고객을 위한 특별 프로모션을 함께 실시한다.

    •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lif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