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상품성 강화한 '더 뉴 아이오닉' 하이브리드·플러그인 출시… 가격은?

    입력 : 2019.01.17 16:58

    이미지 크게보기
    현대차, 더 뉴 아이오닉 플러그인 / 현대차 제공

    현대차가 내·외장 디자인을 변경하고 편의 사양을 강화한 '더 뉴 아이오닉' 하이브리드·플러그인(plug-in)을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더 뉴 아이오닉은 고객이 별도의 선택 사양을 적용하지 않아도 안드로이드 오토, 애플 카플레이 등 폰 커넥티비티를 사용할 수 있도록 8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를 기본 적용했으며 이외에도 기존에 가장 상위 트림에서만 선택 사양으로 적용할 수 있었던 전방 충돌 경고(FCW),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 경고(LDW),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전방 차량 출발 알림 등 지능형 안전 기술을 전 트림에 기본 적용해 안전성 및 편의성을 확보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현대차, 더 뉴 아이오닉 플러그인 / 현대차 제공

    기본 트림부터 선택 사양으로 적용할 수 있는 10.25인치 내비게이션은 지도, 공조, 음악, 날씨, 스포츠 등을 상시 표시하는 분할 화면이 가능하며, 재생 중인 음악의 정보를 제공하는 '사운드하운드', 카카오의 인공지능 플랫폼 KAKAO i(아이)의 음성인식 서버를 활용한 '서버형 음성인식' 등 IT 사양을 탑재했다.

    차로를 인식하고 차선을 넘어가는 것을 막아주는 기존 방식에서 한 단계 더 진화해 정중앙 주행을 돕는 차로 유지 보조(LFA)는 고속도로는 물론 국도 및 일반 도로에서도 작동해 운전자의 편의성을 높여준다.

    내·외장에 신규 디자인 요소들을 적용하고 고객 선호 사양도 가장 낮은 트림부터 확대 적용했다. 외장은 헤드램프와 리어 콤비램프에 LED를 적용하고, 입체적인 패턴이 더해진 메쉬 타입 라디에이터 그릴, 에어커튼이 통합 적용된 주간주행등(DRL) 램프부, 신규 컬러가 적용된 리어 범퍼, 신규 디자인 휠 등으로 역동적이고 세련된 이미지를 확보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현대차, 더 뉴 아이오닉 플러그인 / 현대차 제공

    실내는 인조가죽 시트, 인조가죽을 적용한 클러스터 하우징, 온도 조절부를 터치 타입으로 적용해 하이테크한 이미지를 구현한 터치 타입 공조 컨트롤, 쾌적한 실내 공기를 위한 마이크로 에어 필터 및 공기청정 모드 등을 전 트림에 기본화했으며 최상위 트림에는 크래쉬패드 무드램프를 적용해 고급감을 높였다.

    또한, 더 뉴 아이오닉에 특화된 신규 사양을 적용했다. 세계 최초로 대기 환경 개선이 필요한 밀집 주거 지역, 대형병원, 학교 등 그린존 내부도로 진입 시 모터 주행을 확대하는 그린존 드라이브 모드(GDM)가 적용됐다. 이 모드는 주행 모드 중 에코(ECO) 모드 활성화 상태에서 내비게이션 예상 경로상 그린존이 파악되면 미리 배터리 충전량을 확보하고, 그린존 진입 시 클러스터에 그린존 표시등이 점등되며 엔진 시동 시점을 지연시키고 모터 주행을 확대시켜 대기 환경 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

    그뿐만 아니라 기존에 선택 사양으로 운영하던 패들쉬프트는 모든 트림에 기본 사양으로 확대 적용했다. 특히 이번에 적용한 패들쉬프트는 스포츠 모드에서는 변속 기능을, 에코 모드에서는 회생제동 단계 조절 기능을 해 고객의 운전 스타일과 운전 상황에 맞게 선택할 수 있도록 해준다.

    더 뉴 아이오닉의 부가세 포함한 판매 가격은 하이브리드 모델이 I 트림 2242만원, N 트림 2468만원, Q 트림 2693만원이며, 플러그인 모델은 N 트림 3134만원, Q 트림 3394만원이다.(개별소비세 3.5%, 세제 혜택 후 기준)

    •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lif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