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임러 트럭, 벤츠 대형 밴 '뉴 스프린터' 국내 출시

    입력 : 2019.01.16 16:06

    이미지 크게보기
    메르세데스-벤츠, 뉴 스프린터 / 다임러 트럭 코리아㈜ 제공

    다임러 트럭 코리아㈜의 메르세데스-벤츠 밴 사업부가 16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뉴 스프린터'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스프린터는 1995년 1세대 출시 이후 현재까지 130여 개 국에서 360만여 대(2018년 말 기준)가 판매된 글로벌 베스트셀링 밴이다. 2세대 스프린터는 2006년에 출시됐으며 이번에 선보이는 3세대 스프린터는 2018년 2월 독일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됐다.

    국내에는 뉴 스프린터 투어러의 319 CDI(차량 총 중량 3.5톤)와 519 CDI(차량 총 중량 5톤) 총 2개 모델이 판매되며, 519 CDI는 차체 길이에 따라 Long과 Extra Long 두 가지 바디 스타일로 제공된다.

    국내 시장의 경우 메르세데스-벤츠 밴 파트너 이자 서비스 딜러인 와이즈오토를 비롯해 다양한 바디빌더사들이 스프린터 기본 차량을 셔틀, 럭셔리 리무진, 의전 차량, 모바일 오피스, 캠핑카 등으로 컨버전해 최종 소비자에게 판매하고 있다.

    한 차원 더 높은 프리미엄 대형 밴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뉴 스프린터는 매력적인 제품 컨셉, 이상적인 안전 사양, 지속가능한 비용 효율 그리고 최적의 바디빌더 솔루션을 선사한다.

    다임러 트럭 코리아㈜는 뉴 스프린터 가격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2세대 스프린터와 비슷한 수준으로 알려졌다. 2세대 스프린터의 경우 기본 모델 가격은 6000만원대였다. 바디빌더인 와이즈오토는 11인승 스프린터를 8000만~1억1000만원 정도에 판매했다.

    •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lif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