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 대형 SUV '2019년형 그랜드 체로키' 가솔린 모델 2종 국내 출시

    입력 : 2018.11.27 14:54

    이미지 크게보기
    지프, 그랜드 체로키 / FCA 코리아 제공

    지프가 대형 SUV 그랜드 체로키의 2019년형 리미티드 3.6 및 오버랜드 3.6 가솔린 모델을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국내에서는 리미티드 3.6, 오버랜드 3.6 가솔린 모델 및 리미티드 3.0, 오버랜드 3.0, 서밋 3.0 디젤 모델 총 5개 트림이 판매되고 있다.

    이번에 출시하는 2019년형 그랜드 체로키 리미티드 3.6 모델과 오버랜드 3.6 모델은 한국 고객의 선호도와 트렌드를 반영한 외관 디자인과 편의 사양으로 구성, 상품성을 강화했다.

    2019년형 그랜드 체로키 리미티드 3.6 모델과 오버랜드 3.6 모델에는 히팅, 오토디밍, 메모리 기능이 포함된 크롬 사이드 미러와 더욱 더 스포티한 느낌이 강조된 휠 디자인과 피렐리 타이어가 새롭게 적용됐다.

    특히 오버랜드 3.6 모델에는 프론트 크롬 토우 후크와 Class IV 리시버 히치, 7핀 & 4 핀 와이어링 하네스가 포함된 트레일러 토우 그룹 IV이 새롭게 적용돼 대형 SUV로서의 견인 능력을 더욱 향상시킴과 동시에 오프로드 성능도 강화했다.

    파워트레인은 V6 가솔린 엔진이 탑재돼 최고출력 286마력(6350rpm), 최대토크 35.4kg.m(4000rpm)의 성능을 발휘한다. 혁신적인 ZF 8단 자동변속기는 모든 속도 영역에서 효율적인 rpm을 유지해 최상의 정숙성, 가속 반응성, 효율성을 선사하며 44.1:1의 낮은 크롤비는 험난한 장애물도 거뜬히 넘어설 수 있게 준다.

    또한, 최대 100%의 토크를 전후 차축으로 배분할 수 있는 지프의 독보적인 쿼드라-트랙 II 4x4 시스템이 적용됐으며 주행 조건에 따라 눈길, 오프로드 등 5가지 주행 모드를 선택할 수 있는 셀렉-터레인 지형 설정 시스템이 탑재돼 뛰어난 오프로드 성능을 구현한다.

    2019년형 그랜드 체로키 가솔린 모델의 부가세 포함한 판매 가격은 리미티드 3.6 모델 6190만원, 오버랜드 3.6 모델 6940만원이다.

    •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lif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