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왜 '열심히 일해도 계속해서 빚'만 쌓이는가?

  • 조선닷컴 라이프플러스

    입력 : 2018.11.13 11:01

    호모 이코노미쿠스의 죽음 표지

    호모 이코노미쿠스의 죽음  
    피터 플레밍 지음 | 박영준 옮김 | 한스미디어 | 440쪽 | 1만6800원


    돈에 집착하고 싶지 않아도 결국엔 돈 때문에 절절매고, 쉬고 싶어도 '지옥 같은' 직장을 그만둘 수 없고, 살아남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타인의 고통도 모른척 해야했던, 슬프고 외로운 '호모 이코노미쿠스'의 죽음.

    오늘날 우리는 일터에서 그 어느 때보다 힘겹게, 그리고 오랜 시간 일한다. 더 많이 일하면, 더 많은 부와 행복을 얻게 될 것이라는 환상 속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기 때문이다. 자본가들은 자본주의 사회에서 누구나 열심히 일하면 원하는 바를 얻을 수 있고 자유롭게 살 수 있을 것이란 희망을 주입한다.

    ‘호모 이코노미쿠스(Homo Economicus)’는 자본주의 체제에 최적화된 인간 모델이다. 아담 스미스와 밀턴 프리드먼과 같은 경제학자들에 의해 의도적으로 만들어진 이 ‘경제적 인간’은 겉으로 보기에 아주 합리적인 인간으로 포장되어 있지만 실상은 자본가들이 꿈꾸는 세계에서나 가능한 허황된 모델에 불과하다.

    《호모 이코노미쿠스의 죽음》 의 저자 피터 플레밍 교수는 2008년 세계적인 경기 침체를 가져왔던 금융 위기 이후 자본주의 체제가 그 실상을 드러내며 한계를 나타냈으나 우리는 똑같은 실수를 계속 반복하며 스스로를 파멸로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한다. 호모 이코노미쿠스는 잔혹한 사회 시스템으로부터 스스로를 방어할 정도로 부유하지 않은 모든 사람을 의미한다. 열심히 살려고 노력하지만 그럴수록 부채와 불안의 악몽에 시달리는 평범한 사람들 말이다.

    자본가들은 근로자들에게 오랫동안 자리를 지키는 것이 가장 큰 미덕이라는 직업윤리를 심어주며 업무와는 별 상관없는 위계 시스템에 불필요하게 에너지를 쏟도록 강요했다. 열악한 근무 환경과 과도한 책임으로 심리적 압박감에 시달리는 호모 이코노미쿠스들은 마침내 참을 수 없는 분노와 광기에 휩싸인다. 하지만 대부분의 근로자들은 사회에 큰 해악을 끼치지 않고 평범하게 살아간다. 대신 그들은 스스로를 서서히 파멸시킨다. 감정을 없애며 그저 모든 상황을 인내해버리는 것이다. 그래서 오늘도 못되게 구는 고객에게 친절하게 대하고, 쓸모없는 이메일을 수없이 보내며, 학자금 대출 계약서에 서명하고, 여성 혐오증을 지닌 상사에게 밉보이지 않기 위해 마음에 없는 소리를 한다. 그럼에도 우리는 회사를 그만둘 수 없다.

    플레밍 교수는 밀레니얼(millennials) 세대, 즉 1981년부터 2000년 사이에 태어난 근로자들이 미래에 대해 암울한 전망을 가지고 있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한다. 그들은 앞선 세대보다 20퍼센트 낮은 임금을 받고, 끝없는 대출과 상환이라는 굴레 속에서 살아가며, 부도덕한 고용주의 손에서 놀아나고, 가혹한 고용 시장에서 전전긍긍하며, 노인 연금 수급자들에 비해서도 훨씬 적은 임금을 받을 것이다. 그들은 부모보다 가난한 첫 번째 세대가 될 것이다.

    글로벌 금융 위기 이후 전 세계적으로 실업자가 쏟아지는 와중에도 1퍼센트의 부자들은 더 많은 돈을 벌어들였다. 우리는 종국에 이 같은 질문을 마주하게 된다. “남들을 파괴하는 계급이 될 것인가, 아니면 파괴당하는 계급이 될 것인가?” 플레밍 교수는 말한다. 둘 다 거짓말이며, 우리는 함정에 빠졌다고. 플레밍 교수는 우리는 끊임없이 저항해야 한다고 말한다. 무한 경쟁의 도로를 브레이크 없이 달리던 광기 어린 자본주의 체제가 무너지고 있으니, 이제라도 현실을 직시하고 새로운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는 것이다. 저자는 거듭 다그친다. 우리가 그토록 바라는 사회는 공동체를 향한 올바른 의식과 비판적 사고 없이는 절대로 맞이할 수 없다고 말이다.
    •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lif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