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 여행자의 마음을 훔친 인기 급상승 여행지는?

  • 조선닷컴 라이프플러스

    입력 : 2018.10.29 16:34

    카약, 연말연시 떠나기 좋은 인기 급상승 여행지 10곳 소개

    연말과 연초에 해외 여행을 계획하는 사람들이 많다. 여행지로 따뜻한 동남아 뿐만 아니라 유럽에 대한 인기도 급상승해 눈길을 끈다.

    카약은 사용자들이 검색한 여행지를 지난해 대비 검색 증가율 기준으로 분석해 상위 10곳을 공개했다. 전년 대비 검색 증가율 1위는 푸꾸옥(베트남)이 차지했으며, 2위는 암스테르담(네덜란드), 3위는 리스본(포르투갈), 4위는 오클랜드(뉴질랜드), 5위는 나트랑(베트남)이 차지했다. 상대적으로 주목받지 못했던 유럽 여행지와 아시아 여행지가 그 뒤를 이었다. 6위는 부다페스트(헝가리) 7위는 가오슝(대만), 8위는 카트만두(네팔), 9위는 빈(오스트리아), 10위는 양곤(미얀마)이다.

    정효진 카약 한국 총괄 매니저는 "동남아 여행지와 더불어 장거리 여행지가 상당수 순위 안에 포함됐다."며 "항공사의 노선 다양화로 접근성이 높아졌을 뿐만 아니라, 유럽을 배경으로 한 방송 프로그램 또한 증가해 여행 수요가 탄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카약은 이번 결과와 함께 연말연시 최고의 여행지로 아름다운 야경이 특별한 리스본, 부다페스트, 빈을 추천했다.

    ◆ 포르투갈 리스본

    이미지 크게보기
    포르투갈 리스본은 붉은 지붕 건물 사이로 다니는 트램이 영화 장면처럼 아기자기한 곳이다./사진=카약 제공

    전년 대비 검색 증가율 134%를 기록한 포르투갈은 스페인을 여행할 때 패키지 투어로 묶어 방문하는 곳으로 인식되었으나, 올해 한 여행 예능 프로그램의 배경지로 등장해 색다른 매력을 과시했다. 현재 한국에서 바로 가는 항공편은 마련되어 있지 않으나 지난 5월 한-포르투갈 항공협정 서명이 이루어져 조만간 신규 노선 취항을 기대해볼 만하다. 수도 리스본은 구시가지와 신시가지가 조화롭게 어우러진 도시다. 비탈을 따라 늘어선 붉은 지붕 건물 사이로 다니는 트램이 영화 장면처럼 아기자기한 곳이다. 제로니모스 수도원, 벨렘 탑 등이 유명하다. 항구도시 포르투 또한, 포르투갈의 상징인 아쥴레쥬 타일 장식으로 꾸며진 건물 외벽은 포토 스폿으로 손색없다. 동루이스 1세 다리 근처에서 바라보는 강변 야경은 깊어가는 여행의 밤을 장식하는 대미다. 에그타르트, 와인, 바칼라우 등 다채로운 미식과 연중 온난한 기후 또한 여행을 한층 더 즐겁게 만드는 요소다.

    ◆ 헝가리 부다페스트

    이미지 크게보기
    헝가리 부다페스트는 고즈넉한 건축물들이 잘 보존되어 있어 마치 시간 여행을 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사진=카약 제공

    다뉴브강을 물들이는 황금빛 야경이 자연스레 연상되는 도시 부다페스트 역시 올해 한 드라마 촬영지로 등장한 곳이다. 유럽 여행 수요는 과거 대비해 동유럽으로 점차 옮겨가는 추세로, 이와 맞물려 검색량이 110% 증가했다. 동유럽은 국회의사당, 왕궁, 성당, 다리 등 옛 모습을 짐작할 수 있는 건축물들이 잘 보존되어 있어 마치 시간 여행을 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 부다페스트 또한 랜드마크 격의 국회의사당을 비롯해 마차시 성당, 세체니 다리, 어부의 요새 등이 동유럽의 정취를 물씬 느끼게 한다. 물가도 저렴해 도시의 야경을 배경으로 근사한 한 끼 식사를 하기에도 좋은 낭만적인 여행지다. 인천 출발의 경우 보통 헬싱키, 모스크바 등에서 1회 경유를 거치면 약 13시간가량 소요된다.

    ◆ 오스트리아 빈

    이미지 크게보기
    베토벤, 모차르트, 슈베르트 등의 음악가들을 배출한 음악과 낭만의 도시, 오스트리아 빈./사진=카약 제공

    유럽 배낭여행의 단골 코스 중 하나인 오스트리아 빈은 인기 예능 시리즈의 새 시즌 마지막 에피소드 촬영지로 등장했다. 짧은 일정으로도 충분히 둘러볼 수 있어 장기로 머무는 경우가 많지는 않으나 성 슈테판 대성당, 카를 교회와 같은 유서 깊은 건물은 물론 도시 곳곳에 자리한 카페나 미술관, 영화 촬영지가 소소한 볼거리를 자랑한다. 베토벤, 모차르트, 슈베르트 등의 음악가들을 배출한 음악의 도시이자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빈 소년 합창단의 본고장이니만큼 각종 공연을 관람하는 것도 필수. 빈 국제공항으로 향하는 직항이 마련되어 있어 약 11시간 20분가량 소요된다.

    •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lif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