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예약 시 가장 많이 하는 실수는 '시차 계산 오류'

  • 조선닷컴 라이프플러스

    입력 : 2018.10.15 15:02

    스카이스캐너, '호텔예약 및 이용 시 실수'를 주제로 설문조사 진행

    사진=스카이스캐너

    ‘호캉스’라는 단어가 등장할 만큼 호텔은 이제 휴식이나 재충전이 필요할 때 찾는 일상적인 공간이 되었다. 하지만 아직은 호텔 예약 및 이용 시, 미리 체크하고 숙지해야 할 것들을 놓쳐 당황스러운 경험을 한 호텔 이용객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행 가격비교사이트 스카이스캐너가 지난 9월 7일부터 13일까지 한국인 남녀 922명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호텔 예약 경험이 있는 한국인 남녀 중 53%가 예약 시 실수를 해봤다고 답변했다.
      
    예약 시 발생한 실수 유형에 대해 묻는 설문(중복 응답)에는 ‘시차 계산 오류로 인한 여행 날짜 잘못 선택’이 12%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이동 동선에 맞지 않은 숙박 시설 선정’(11%)‘,‘호텔 시설을 꼼꼼하게 확인하지 않음’(9%),‘침대 형태 잘못 선택’(8%)과 같은 호텔의 위치나 룸 이용에 관한 사항을 제대로 확인하지 못해 나타난 실수도 있었다.

    필요했지만 호텔 예약 당시 미리 확인하지 않아 가장 난감했던 서비스에 대해 묻는 설문(중복 응답)의 1위도 ‘얼리 체크인 불가’(18%)로 시간과 관련된 사항이었다. 이외에도 ‘무료 인터넷 및 와이파이’(10%),‘조식’(10%),‘짐 보관 서비스’(9%),‘공항 픽업 서비스’(8%),‘프런트 데스크 운영시간’(8%)이 있었다.

    각 문항에서 가장 많은 응답률을 보인 ‘시차 계산 오류로 인한 여행 날짜 잘못 선택’과 ‘얼리 체크인 불가’는 시차나 비행시간 등 ‘시간’과 관련해 발생하는 것이다. 이는 해외여행 계획 시 충분히 착각하기 쉬운 경우이므로 예약 확정 전 꼭 다시 한번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특히 최근 많은 여행객이 이용하는 저가 항공의 경우 여행지에 새벽녘 도착하는 항공편이 많아 비행 시간에 따른 숙소 체크인 시간을 잘 살펴야 한다.

    한편, 호텔 이용 시에도 문화 차이로 인해 실수를 경험해본 응답자 중 34%가 ‘팁 문화’(34%)를 인지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다음으로는 ‘무료 어매니티를 유료로 인지하고 사용하지 못함’(15%), ‘욕실 문화(육조 밖 배수구가 없는 경우, 좌변기 옆 작은 세면대 등)’(14%), ‘호텔 침대시트(수면 시 어떤 시트를 이용해야 할지 인지하지 못함)’(11%), ‘유료 어메니티를 인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이용’(9%)이 꼽혔다.

    •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lif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