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워진 필리핀 보라카이, 6개월 만에 다시 문연다

  • 트래블조선

입력 : 2018.10.18 11:00

    필리핀 환경부, 10월 26일 보라카이 재개장… 리조트 자체 하수처리시설 설치

    심각한 환경오염으로 지난 4월 임시 폐쇄했던 필리핀 보라카이가 10월 26일 재개장한다. 로이 시마투(Roy Cimatu) 필리핀 환경부 장관은 "6개월 만에 공개되는 보라카이는 이전보다 훨씬 더 친환경적이고 쾌적한 모습으로 관광객들을 맞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필리핀 보라카이./사진=필리핀 관광부

    보라카이 폐쇄를 결정하고 난 뒤, 필리핀 당국은 복구 프로젝트를 위해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했다. TF팀은 총 13억 6천 여 페소(한화 275억 6천만 여원)의 비용을 투자해 각 리조트마다 자체 하수처리시설을 설치하고, 섬 내의 습지가 남아있는 6개 지역의 불법 거주자들을 이주시키는 등 보라카이의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보라카이 재개장 이후에도 TF팀은 환경법을 준수 하지 않은 시설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제재를 할 예정이다.

    또한, TF팀의 환경법에 따른 제재와 더불어 필리핀 관광부 역시 지속 가능한 보라카이를 위한 방법을 마련하고 있다. 베르나데트 로물로 푸야트(Bernadette Romulo-Puyat) 필리핀 관광부 장관은 "자연을 보존하는 동시에 주민들의 생계를 유지할 수 있는 균형 있는 방법을 찾을 것"이라며 "보라카이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최고 수준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법을 준수하는 시설만을 허가할 예정이며 관광부의 기준을 준수하지 않는 시설은 개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7년 한해 약 160만 여명의 한국인 관광객이 필리핀을 방문했으며 그 중 보라카이에는 35만 6644명이 방문했다.

    •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lif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