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2명 중 1명 "방송에 소개된 여행지 가본 적 있다"

  • 트래블조선

    입력 : 2018.06.29 10:00

    익스피디아, 2050 남녀 600명 대상 설문조사 시행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는 미디어가 여행패턴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자 2050 남녀 6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사진=익스피디아

    ■ 가장 여행 떠나고 싶게 만드는 채널은?

    여행 욕구를 가장 자극하는 채널이 무엇인지 물었다. 방송(57.7%, 중복응답 허용)이 1위였다. 여행상품이 경험재에 해당하는 만큼 출연진들이 여행하고 체험하는 모습을 영상에 담아 보여주는 방송의 특수성이 순위에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연령대별 선호도 1위는 방송이었지만, 2위부터 차이를 보였다. 방송 외 20대의 주요 채널은 인스타그램(45.1%)과 페이스북(44.5%), 30대는 블로그(39.3%)와 인스타그램(36.7%) 순이었다. 40대(42.2%)와 50대(43.4%)는 홈쇼핑을 통해 여행에 관심을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 53.5% "방송에 소개된 여행지 가본 적 있다"

    응답자 10명 중 8명은(84%) TV 프로그램에 소개된 여행지에 관심이 생긴다고 답했다. 프로그램 시청이 실제 여행까지 이어진 응답자가 반 이상(53.5%)에 달했다. 특히 30대(59.3%)가 많았다. TV 속 여행지가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이유는 무엇일까? 아름다운 경치(63.5%, 중복응답 허용)에 여행 욕구가 생기는 사람이 가장 많았다. 먹거리가 많은 곳(47.5%)과 새롭게 소개된 곳(32.5%)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 이외 역사적인 명소와 전통적인 분위기(26.8%)를 좋아했고 최근 '윤식당', '비긴 어게인' 등 프로그램에서 조명했던 낯선 여행지에서의 경험이나 스토리(20.3%)를 선호하는 이들도 많았다.

    이미지 크게보기
    코사무이./사진=익스피디아

    ■ SNS에서 본 여행지는 캡처·저장·공유

    SNS에서 본 여행지에 관심이 생긴다는 응답자는 64.3%, 관심이 실제 여행까지 이어질 확률은 31.5%였다. 특히 SNS상의 여행 콘텐츠는 온라인 활동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았다. 주로 화면을 캡처 또는 저장(56.5%)하거나 타인에게 공유(36.7%), 링크를 저장(31.7%)하기도 했다. 콘텐츠를 공유하는 활동은 20대(54.6%)가 다른 연령대와 비교해 훨씬 많았다.

    선호하는 콘텐츠 유형은 사진(79.3%, 중복응답 허용)이 압도적 1위였다. 영상(42.8%)을 선호하는 이들도 많았다. 20대는 다른 연령대 대비 영상(50.9%) 선호도가 높지만 글(11.4%)에 대한 선호도는 가장 낮았다.

    이미지 크게보기
    로스엔젤레스./사진=익스피디아

    ■ 28.8% "SNS에 올리기 좋은 곳으로 떠난다"

    응답자의 28.8%는 여행지를 고를 때 SNS에 업로드 하기에 적합한 곳인지 고려한다고 답했다. 평소 SNS 활동량과 여행 중 활동량을 비교하는 질문에서는 21.3%가 평소보다 여행 중에 더 많이 업로드 한다고 답했고 나머지는 그렇지 않았다. 20대(28%)가 가장 활발했다.

    •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lif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