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의 온도' 100만 부 돌파

  • 조선닷컴 라이프미디어팀

    입력 : 2018.04.09 14:33

    저소득 아동과 청소년 지원 위해 수익금 일부 기부 나서.. 신간 에세이 선보일 예정

    이기주 작가의 ‘언어의 온도’(말글터)가 100만 부를 돌파했다.

    말글터 출판사는 “지난 2016년 8월 19일에 출간한 ‘언어의 온도’가 총 판매 100만 부를 넘어섰다”고 9일 밝혔다.

    ‘언어의 온도’는 이기주 작가가 평범한 일상에서 건져 올린 생각과 경험을 소소하게 풀어낸 에세이로, 출간 직후에는 크게 주목을 받지 못했다. 그러나 작가가 직접 전국의 주요 서점을 6개월 넘게 순회하면서 책을 알리며 서서히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다.

    기존 출판 홍보 과정과는 다른 플랫폼을 통해 이른바 ‘역주행 도서’의 대표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하면서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도서 등이 2017년도 도서 판매량을 분석한 순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책으로 집계된 바 있다.

    또한, 출판 에이전시인 KCC와 KL매지니먼트를 통해 대만과 베트남 등 아시아 전역에 판권이 수출됐다.

    언론인 출신의 이기주 작가는 독자들의 사랑에 보답하고자 지난해 11월 24일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방문해 포항 지진 피해 성금으로 1억 원을 기부했다. 말글터는 저소득 아동과 청소년 지원을 위해 ‘언어의 온도’ 수익금 일부를 사랑의열매 등 자선단체에 꾸준히 전달하고 있다.

    한편, 지난해 ‘말의 품격’(황소북스)을 출간한 이기주 작가는 올 여름 ‘문학동네’ 출판그룹의 임프린트 ‘달 출판사’를 통해 신간 에세이를 선보일 예정이다.

    •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lif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