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friday] 귤찹쌀떡·귤하르방·귤차도 맛볼까

    입력 : 2017.12.08 04:00

    제주 감귤 여행

    1 달리맨의 귤찹쌀떡과 귤타르트, 귤에이드. 2 귤 창고의 변신, 카페 ‘귤꽃’의 귤 디저트도 다양하다. 3 하르방 모양의 앙증맞은 귤하르방도 인기 만점 디저트다.
    1 달리맨의 귤찹쌀떡과 귤타르트, 귤에이드. 2 귤 창고의 변신, 카페 ‘귤꽃’의 귤 디저트도 다양하다. 3 하르방 모양의 앙증맞은 귤하르방도 인기 만점 디저트다. /한준호 영상미디어 기자
    제주에선 귤로 만든 다양한 디저트도 맛볼 수 있다. 보는 재미와 색다른 분위기까지 즐기는 '귤 디저트' 투어도 즐겨보자.

    서귀포시 성산읍 고성리의 달리맨(064-782-4258)은 섭지코지로 가는 신양섭지해수욕장 근처 골목에 자리 잡은 아담한 카페다. 옹기종기 제주 옛집이 'ㅁ'자로 둘러싼 마당과 아늑한 건물 내부, 포토존까지 눈길 끄는 곳 많다. 귤타르트(4500원)와 귤티라미수(5000원), 귤젤리(1000원), 생귤주스(4500원), 귤에이드(4500원) 등 귤로 만든 디저트 종류가 다양해 취향대로 골라 먹기 좋다. 찹쌀떡과 생귤, 팥이 어우러져 상큼하면서도 달콤하고 쫄깃한 귤찹쌀떡(2000원)은 반으로 잘라놓으면 모양도 독특해 인기가 많다.

    카페로 변신한 귤 창고에서 맛보는 귤 디저트는 더욱 색다르다. 제주시 조천읍 함덕리 귤꽃(064-784-2012)에선 탱탱귤라테(6500원), 귤에이드(7000원), 귤주스(6000원), 귤차(6000원) 등의 음료를 맛볼 수 있다. 정성 들여 만드는 음료는 맛도 좋지만 예술적인 플레이팅으로 눈과 마음을 사로잡는다. 대표 메뉴인 찹쌀쑥이와플(9000원)은 쫀득한 식감이 독특하다. 와플과 함께 내주는 귤잼과 묘하게 잘 어울린다.

    서귀포 감귤박물관에 들렀다면 카페 꿈나다(064-760-6400)에서 귤 디저트를 먹으며 잠시 쉬어가는 것도 좋다. 지난 2일 박물관 2층에 문을 연 카페에선 탁 트인 전망을 즐기며 풋귤차(3000원)와 한라봉차(3000원), 감귤요거트스무디(3500원), 감귤머핀(3000원) 등을 맛볼 수 있다. 직접 담근 청으로 만드는 차와 에이드는 달지 않고 상큼하다. 과육이 씹히는 머핀은 촉촉하면서도 고소하다.

    제주를 상징하는 하르방 모양의 귤하르방도 빼놓으면 아쉬운 디저트 중 하나. 앙증맞은 모양에 감귤을 넣은 반죽과 귤잼을 넣어 구운 빵이 촉촉하면서도 새콤달콤하다. 제주시 동문시장과 서귀포시 올레시장 등 주요 관광지에 지점이 있다. 즉석용은 8개 3000원, 12개 4000원, 32개 1만원이며 선물용 포장 제품은 4개 2000원, 12개 5000원, 32개 1만2000원 등이다. 하르방 모양 병이 독특한 감귤주스(3500원)와 청귤주스(3500원)도 상큼하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