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friday] 관객들이 가장 사랑한 '키스'

    입력 : 2017.09.29 04:00

    500명이 꼽은 최고의 작품은

    역시 '키스'였다. '영국국립미술관 테이트명작전―누드'를 찾은 관람객은 근현대 누드 예술 걸작 122점 중 가장 감동을 준 작품으로 오귀스트 로댕의 대리석 조각상 '키스'를 꼽았다. 조선일보가 관람객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다.

    관람객 22.8%가 첫손에 꼽은 '키스'는 전 세계 3점밖에 없는 대리석 조각상. 유럽 대륙을 벗어나 사상 첫 세계 순회에 나선 이 에로틱 조각상을 관객들은 놓치지 않았다. 남녀의 사랑을 묘사한, 역사상 가장 위대한 이미지 중 하나인 키스가 '죽음으로 가는 키스'였다는 사실에 놀라기도 했다. 미술관 제3전시실에 설치된 영상에선 '키스'의 제작 스토리가 상세히 소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조각상의 주인공은 단테의 '신곡' 지옥(Inferno) 편에 등장하는 파올로 말라테스타와 프란체스카 다 리미니. 두 사람은 불륜 사실을 알고 격분한 프란체스카의 남편에게 살해당한다. 로댕은 사랑과 불륜, 살인이 얽힌 이 비극을 실물 크기 대리석으로 조각함으로써 남녀가 포옹하며 입 맞추는 찰나를 거대하고 기념비적 조형물로 재탄생시켰다.


    관람객이 뽑은 둘째 명작은 허버트 드레이퍼의 '이카루스를 위한 애도'(16.8%)가 차지했다. 요즘 세계 무대를 휘젓는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의 뮤직비디오 '피 땀 눈물'에 등장해 화제가 되기도 했던 작품으로, 10대 관람객들은 '키스' 대신 '이카루스를 위한 애도'를 최고 명작으로 꼽았다. 3위는 전시장에서 가장 처음 관람객을 맞는 프레더릭 레이턴의 '프시케의 목욕'(6.2%). 4위는 연인을 잃고 무덤 앞에서 울고 있는 '닫힌 사랑'(5.6%), 5위는 앙리 마티스의 '옷을 걸친 누드'(4.8%)가 차지했다. 우리에겐 낯선 영국 작가 데이비드 봄버그의 '진흙 목욕탕'(3.6%)과 조르조 데 키리코의 '시인의 불확실성'(3.6%)이 나란히 9위에 오른 것도 눈길. 정나영 소마미술관 학예부장은 "그만큼 관객들 취향과 안목이 다양해졌다는 방증"이라고 했다.

    12월 25일까지 서울 송파구 올림픽 공원 내 소마미술관에서 열리는 '테이트 명작전'은 추석 연휴가 끝나는 10월 9일까지 조선일보 독자를 위한 입장료 할인 쿠폰 행사를 실시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