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감동시킨 책] 일찍 일어나는 습관이 행복과 성공을 부른다

  • 북스조선

    입력 : 2014.10.14 14:14

    아침 5시부터 습관
    구매하기 미리보기

    아침 5시부터 습관|하코다 타다야키 지음|최선임 옮김|스카이|224쪽|1만2900원

    10여 년 전 '아침형 인간'이란 말이 유행한 적이 있다. 당시 일본의 한 의학전문가가 발행한 동명의 자기계발서가 계기가 되었다. 책은 '성공한 사람들은 대개 아침 일찍 깨어 있었다'는 메시지를 전했고, 성공을 꿈꾸는 직장인들의 입소문을 타고 날개 돋친 듯 팔려나갔다.

    그리고 2012년, 이번에는 일본의 한 커뮤니케이션 전문가가 "아침 5시부터 하루를 시작하는 습관이 행복을 부른다"며 아침 시간 활용의 중요성을 또 한 번 강조하고 나섰다. 저자는 지각 상습범이었던 본인의 경험을 들어 아침 시간과 통근시간, 자투리 시간 등을 유용하게 활용했더니 행복과 성공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손에 넣을 수 있었다고 말한다. 그가 소개하는 '아침을 바꾸는 법' 중에서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14가지를 꼽아 봤다.

    ▲자신을 위해 매일 아침 2시간을 좋아하는 일이나 취미 활동에 투자한다. ▲매일 아침 햇빛을 받아 의욕을 일깨운다. ▲ 일찍 일어나고 일찍 자는 리듬을 만든다. ▲매일 같은 시간에 행동하고 쓸데없는 마음의 흔들림을 막는다. ▲매일 아침 정해진 시간에 일어난다. ▲목표를 정한다. ▲목표는 종이에 적어 눈에 잘 띄는 곳에 두고 매일 되뇌며 실현토록 한다. ▲작은 성공으로 자신감과 의욕을 북돋운다. ▲일찍 일어나기 어려운 사람은 15분씩 습관을 바꾼다. ▲아침 햇살을 받거나 음악을 들으며 기분 좋게 눈을 뜨는 환경을 만든다. ▲기상 후 명상을 곁들인 좌선이나 스트레칭, 커피 마시는 것 등 일종의 의식을 정해둔다. ▲아침에는 일찍 일어난 자신에게 상을 준다는 생각으로 좋아하는 일을 가장 먼저 한다. ▲ 매일 아침 속으로 자신을 격려하는 말을 크게 외친다. ▲자기 전, 내일 할 일의 우선순위를 정하고 아침 시간을 낭비하는 일을 줄인다.

    저자는 일본 코카콜라 광고부 매니저, 이브 생로랑 일본 지사장 등을 거쳐 현재는 세일즈 전문 연수회사의 대표로서 협상과 세일즈, 시간 관리법 등을 가르치는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아침형 인간'의 저자가 조기 기상(早起起牀)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의료인이라면, 이 책의 저자는 업무 현장에서 샐러리맨으로 잔뼈가 굵은 실무 전문가다. 그래서인지 이 책은 과학적인 접근보다는 현장 노하우를 알려주고 아침 시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데 중점을 둔다.

    예를 들면 일과를 출퇴근 시간, 근무 시작 전, 업무 시간, 자투리 시간 등으로 세분화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법을 소개한다. 저자는 미국 정치가 벤자민 프랭클린의 말을 인용해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습관을 들이면 성공에서 한 발 더 나가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다고 말한다.

    일찍 일어나는 습관이 사람을 건강하고 풍요롭게 하며 현명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하지만 제대로 된 아침형 인간이 되는 게 쉬운 일은 아니다. 아침 일찍 일어나 하는 일 없이 시간만 허비하면 오히려 늦잠을 자느니만 못하다. 그래서 처음부터 파격적인 변화를 꾀하기보다는 조금씩 목표를 갖고 생활 습관을 바꿔 보길 권한다.

    매일 아침 15분을 내 인생에 투자해 보면 어떨까? 서서히 몸과 마음이 길들 때쯤 나의 아침이 쾌적하고 행복한 아침, 성과를 올리는 시간으로 변해가고 있음을 느끼게 될 것이다. 특히, 일찍 일어나는 것을 시작점으로 삼아야 한다. 무리해서라도 일찍 일어나면 밤에는 자연히 졸음이 오게 돼 있는 게 인간의 몸이다.

    카네기는 "아침잠은 인생에서 가장 큰 지출"이라고 말했다. 지금 당장 이 자리에서 자신의 의지로 아침잠을 줄이고 그 시간을 인생에 투자해 보자. 아침을 지배하면 하루를 지배하고, 하루를 지배하면 인생을 지배할 수 있다.

    ◆ 이 글은 KT스카이라이프의 독서토론회인 ‘문진회’에서 발간한 독후감 백서 중 플랫폼사업팀 나지영 사원의 글에서 발췌, 요약한 내용입니다.

    •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life.Chosun.com